조커

정대연 2008.08.25 01:17 조회 수 : 1342



휴가의 마지막날 가까스로 보고싶던 영화를 볼 수 있었다.

개인적으로 무서운 영화를 좋아하나 유혈낭자하는 잔혹한 장면은
좋아하지 않는 편인데, 구지 그같은 거칠은 장면 없이도 관객에게
공포가 보다 우아하게 표현될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 믿음에 대한 답을 이 영화에서 어느 정도 찾을수 있었다.

블럭버스터로써도 손색없는 영상과, 곱씹어 볼만한 내러티브도
좋았지만, 역시 조커라는 이해하기 어려운 캐릭터에 대한 소름돋는
연기로 인해 세간에 이 영화가 걸작의 반열로 오르고 있다고 본다.

생각해보면 선과 악으로 양분되는 인간의 본성에 대한 다소 철학적인
실험들에 나 역시 노출 되있었다. '나라면 버튼을 누를 것인가?'
혼란스러하는 내내, 스크린 안의 그는 내게 왜 그리 심각한 얼굴을
하고 있냐며 괴기스런 웃음소리로 웃곤했다. 다크나이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77 걱정 정대연 2010.12.21 1676
576 저녁 스터디 정대연 2010.04.21 2150
575 김정운 명지대 교수 강연내용 정대연 2010.03.09 7059
574 오늘부터 정 선임 정대연 2010.02.25 2234
573 행복해지기 위해서 정대연 2010.01.17 2229
572 몇가지 생각되는것 정대연 2009.12.27 2165
571 영어를 정대연 2009.10.24 2149
570 아마도 정대연 2009.10.20 2027
569 BAD SAMARITANS 정대연 2009.08.11 2266
568 그냥 정대연 2009.03.08 1914
567 새해 이틀 정대연 2009.01.04 1799
566 포뇨 정대연 2008.12.29 1710
565 나는 그런 사람이야 정대연 2008.11.05 1967
» 조커 정대연 2008.08.25 1342
563 pretty world [1] 정대연 2008.07.28 1514
562 Read, Read, Read [1] 정대연 2008.06.26 1389
561 아고라 정대연 2008.06.17 1176
560 미국소고기 정대연 2008.06.16 1258
559 매력적인 댄스 정대연 2008.05.30 1180
558 아침의 메모 정대연 2008.04.29 12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