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그런 사람이야

정대연 2008.11.05 02:18 조회 수 : 1967

  

나이가 들면서, 나는 점점 나 자신을 규정해간다. 점점 나의 어떤 성향을 스스로 인정하면서, '난 그런 사람이야' 라며 나를 규정하고, 틀에 넣어 인식하고, 행동의 정당성마저 찾으려는 듯한 느낌이 든다.
이것이 나란 사람의 정립을 위한 과정일 것이라 믿지만, 한편으론 내가 지금의 나에 대해 잘 알고 있는 것일까 하는 의문을 가져본다. 무언가 변명이나 방어를 위해 나를 아무렇게나 구획지어 버린 것은 없는지.
오늘은 불현듯 침이 바싹 말라왔다. 시간이 흐를수록 그 틀에 나를 오리고 붙여 괴상한 모습이 되어있을까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77 걱정 정대연 2010.12.21 1676
576 저녁 스터디 정대연 2010.04.21 2150
575 김정운 명지대 교수 강연내용 정대연 2010.03.09 7059
574 오늘부터 정 선임 정대연 2010.02.25 2234
573 행복해지기 위해서 정대연 2010.01.17 2229
572 몇가지 생각되는것 정대연 2009.12.27 2165
571 영어를 정대연 2009.10.24 2149
570 아마도 정대연 2009.10.20 2027
569 BAD SAMARITANS 정대연 2009.08.11 2266
568 그냥 정대연 2009.03.08 1914
567 새해 이틀 정대연 2009.01.04 1799
566 포뇨 정대연 2008.12.29 1710
» 나는 그런 사람이야 정대연 2008.11.05 1967
564 조커 정대연 2008.08.25 1342
563 pretty world [1] 정대연 2008.07.28 1514
562 Read, Read, Read [1] 정대연 2008.06.26 1389
561 아고라 정대연 2008.06.17 1176
560 미국소고기 정대연 2008.06.16 1258
559 매력적인 댄스 정대연 2008.05.30 1180
558 아침의 메모 정대연 2008.04.29 1263